황교안 전 총리 '자유한국당' 입당, "문재인 정부와 맞서 싸우는 강력한 야당될 것"
황교안 전 총리 '자유한국당' 입당, "문재인 정부와 맞서 싸우는 강력한 야당될 것"
  • 강희라
  • 승인 2019.01.1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5일)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사진=경인문화신문)
오늘(15일)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사진=경인문화신문)

[경인문화신문=강희라 기자] 차기 대권주자로 뽑히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가 오늘(15) 자유한국당에 공식 입당했다.

오늘(15) 오전 황교안 전 총리는 자유한국당 입당식을 통해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이날 황 전 총리는 기자간담회는 통해 지금 나라가 흔들리고 있다대한민국 사회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힘들고, 어렵다고 하는 보통의 목소리를 외면하기 힘들었다며 정계 진출한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황 전 총리 입당 소식에 도로친박당’ ‘계파 갈등 전망이라는 당 안팎에서 제기된 우려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와 맞서 싸워 강력한 야당이 되는 것이 첫 번째라며 그것을 하기도 바쁜데 계파 싸움할 시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계파를 떠나 바른 정치를 하기 위해서 입당한 것이라며 어떤 계파와 관련된 말을 하거나 입장에 설 수 없고, 서지 않겠다고 전했다.

황 전 총리는 입당식에서 통합에 대해 계속 강조했다.

보수와 진보를 떠나서 자유국가에 주력하고 힘을 쓰고 있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통합이라며 자유한국당에 들어가게 되면 국민들에게 신뢰 받고 국민통합을 앞장서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교안 전 총리 입당 소식에 각 당에서는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도로 친박당이 됐다”, 바른미래당은 국정농단 부역자가 국민을 생각하겠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후안무치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