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메이드 인 세운' 제품 쇼룸 '청계상회' 오픈
서울시, '메이드 인 세운' 제품 쇼룸 '청계상회' 오픈
  • 채지웅 기자
  • 승인 2019.03.2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운 전자박물관 리뉴얼 사진 (사진=서울시)
세운 전자박물관 리뉴얼 사진 (사진=서울시)

[경인문화신문=채지웅 기자] 서울시가 세운상가 보행데크 3세운전자박물관공간을 일부 리뉴얼해 청계상회를 조성, 22() 오픈한다. 세운상가를 중심으로 세운상가 일대 기술장인, 소상공인, 신진작가들이 지역 내 기술과 자원으로 제작판매한 주요 제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는 큐레이션 쇼룸이다.

청계상회에서는 '83년 대림상가에 문을 연 게임기 부품 업체 <삼덕사> '스트리트파이터5' 세계랭킹 1'인생은잠입' 선수와 협업으로 개발한 조이스틱 '잠입레버(SDL-301)',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기업 <아나츠>가 전문 3D프린터의 모든 기능과 정밀도를 유지하면서 크기만 줄여 출시한 '토이프린터', 세운상가 장인 윤하종 씨와 청년 창업기업 <랩앤스튜디오보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진공관 블루투스 스피커'를 비롯해 총 43개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제품 전시뿐 아니라 실제 구매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각 제품 앞에는 금액, 업체 연락처, 구매방법 등 설명이 적힌 홍보물이 함께 비치된다. 서울시는 지역재생과 연결해 향후 직접 구매결제도 가능하도록 관련 시스템을 마련, 청계상회세운상가 일대 특색있는 제품을 소개하는 편집숍으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청계상회는 오늘날 세운상가 일대에서 만들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만들어진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조금 더 가까이 갈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4가지 콘셉트, 43개 제품이 전시된다.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핵심 공간인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기업들의 활발한 제품 개발로 쇼룸을 장식할 예정이다. 특히 아나츠의 토이프린터’ , 서큘러스의 파이보가 그 대표적인 제품들이다.

아울러 관람객들이 전자기술의 시대적 변화를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기존에 재현되어있던 2세대(1970-90년대) 기술자의 작업대 옆으로 3세대(2000년대) 메이커작업대가 새롭게 구성된 것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이다.

또한 분기별 추가 제품 입점 및 교체 등을 통하여 큐레이션을 업데이트해 세운상가 일대의 특색 있는 제품을 소개하는 편집숍으로 자리잡고자 한다.

청계상회 제품별 정보를 알려주는 물품엽서를 제작하여 제품에 대한 설명 및 업체에 대한 정보까지 전달하여 전시뿐만 아니라 구매까지 연결토록 구성하였으며, 현재는 구매를 원할 경우 제품 앞에 놓여진 홍보물을 통해 직접 연락을 취하거나 결제창을 통해야 가능하지만 앞으로 실제 구매와 결제까지 연결 될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