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냉장고를 부탁해’ 데뷔 21년 차 장윤정, 트로트계 '군기 반장' 등극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데뷔 21년 차 장윤정, 트로트계 '군기 반장' 등극
  • 강은희 기자
  • 승인 2019.05.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경인문화신문=강은희 기자] 장윤정이 "트로트계에서 '선후배 가교' 역할을 맡고 있다"라고 전했다.

20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가정의 달 특집 제4탄'으로 지난 주에 이어 가수 장윤정과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장윤정은 데뷔 21년 차로서 “가요계에선 선배지만 트로트계에선 아직 막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선배들에겐 귀엽고 후배들에겐 따뜻한 선배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밝히며 “선후배 나이 격차가 있는 트로트계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한다”라고 전했다. 덕분에 ‘트로트계의 반장’으로 등극한 장윤정은 “선배님들이 후배들이 마음에 안 들면 저를 혼내신다. 나는 트로트계 동네북인 것 같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셰프들 역시 ‘히트곡 부자’ 장윤정의 수많은 히트곡을 언급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연복 셰프는 본인 최애곡 ‘꽃’을 열창했고, 지난 방송에서 화제가 됐던 도전자 송훈 셰프 또한 뉴욕 미슐랭 레스토랑 근무 시절 즐겨 들은 ‘어머나’를 불렀다. 이에 장윤정은 즉석에서 셰프들에게 ‘원포인트 트로트 특강’까지 펼치며 명불허전 트로트 여제의 내공을 드러냈다.

이어 장윤정의 어마어마한 ‘행사 클래스’ 역시 화두에 올랐다. 특히 출연진이 “행사 때문에 1년 기름값만 억 대라는 소문이 있다”라고 전하자, 장윤정은 “이동 거리를 봤을 때 그 정도일 것 같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김소현 역시 “전국 공연을 가면 항상 장윤정 콘서트의 포스터가 붙어있었다”라고 전하며 장윤정의 인기를 증명했다. 장윤정은 “하루에 전국 행사 12개까지 해봤다” “이동 시간 때문에 행사를 거절했더니 헬기를 띄워주시더라”라고 차원이 다른 ‘행사 클래스’를 드러냈다.

나아가 애견 페스티벌 견객 앞에서, 대형 운동장의 트럭 위에서, 심지어 강 건너를 향해 펼쳐진 공연 등 장윤정이 털어놓는 ‘역대급’ 행사 에피소드는 20일(월) 밤 11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