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X동하, “가슴 먹먹한 ‘브로맨스 위로’”
‘이판사판’ 연우진X동하, “가슴 먹먹한 ‘브로맨스 위로’”
  • 이혜리 기자
  • 승인 2018.01.0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픔을 나누는 ‘사도(사판-도검) 케미’ 현장!… 눈물 어린 껌딱지들, 말하지 않아도 통한다!
▲ SBS

[경인문화신문=이혜리 기자]“절친 눈물에 함께 가슴 아파하는 ‘사도 브로맨스’”

‘이판사판’ 연우진과 동하가 가슴 먹먹한 ‘브로맨스 위로’를 통해 안방극장을 애잔하게 물들인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제작 CT E&C) 25, 26회분에서는 ‘김가영 살인사건’의 진범이 도진명(이덕화)이 아닌, 유명희(김해숙)라는 대반전 사실이 공개됐던 상황. 유명희는 이정주(박은빈)에게 “니 오빠가 진범이 아닌 줄 알고 있었어. 다 알면서도 오판을 했어”라고 충격적인 발언을 터트렸는가 하면, 남편 도진명과 술을 마시며 “김가영, 당신이 죽인 게 아니니까”라고 밝혔다. 더불어 유명희의 말을 듣고 패닉에 빠진 도한준(동하)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4일 방송분에서는 연우진과 동하가 안타까운 진심이 오고가는, 위로의 순간을 담아낼 예정이어서 시선을 끌고 있다. 극중 사의현(연우진)의 집을 찾아온 도한준(동하)이 넋을 잃은 채 소파에 앉아있는 장면. 별다른 말도 없이 사의현은 담요를 꺼내 멘붕 상태인 도한준에게 살포시 덮어주고, 도한준은 사의현을 지그시 바라보다 이내 가슴 속에 응어리진 한을 터트리듯 눈물을 쏟아내며 오열한다. 이어 사의현이 조용히 선 채 그런 도한준을 안타까운 눈길로 쳐다보고 있는 것. 투닥거리기도 했던 ‘사도(사의현-도한준) 브로맨스’가 정점을 찍으면서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 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연우진과 동하의 ‘브로맨스 위로’ 장면은 최근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리허설을 시작할 때부터 조근조근 대사를 맞춰보며 감정선을 다잡기 위한 준비를 해나갔던 터. 실제 촬영에 앞서 연우진과 동하는 먹먹한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하기 위해, 앉아 있는 위치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는 등 수월한 촬영을 위해 서로를 배려했다.

무엇보다 연우진과 동하는 그동안 쌓아온 연기 호흡으로 인해 특정한 의견교류가 없었음에도 불구, 자연스럽게 연기합을 맞추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연우진은 말없이 동하의 옆을 지키고 선 채, 처연한 감정을 표출해야하는 동하의 감정 몰입을 도왔고, 동하는 폭풍 눈물을 쏟아내면서도 연우진의 진심에 응답하는 등 두 사람의 각별한 열연의 합이 보는 이들을 감동케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동하가 엄마 김해숙으로 인해 받은 충격, 반면 김해숙에 대한 의심의 끈을 계속 가져왔던 연우진이 별다른 말없이 진심으로 소통하는 장면”이라며 “그 어떤 것보다 소중하게 여겨온 엄마 김해숙에 대한 동하의 충격을 비롯해 절친 동하를 향한 연우진의 우정이 어떻게 그려질 지 4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 27, 28회분은 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